민주노총 ‘위원장 사퇴’…결국 좌초한 노사정 대타협 / YTN

[앵커]
‘코로나 19 위기’가 오히려 기회가 됐다던 22년 만의 노사정 대타협이 결국,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반대로 물거품이 됐습니다.

이른바 ‘원포인트’ 협상을 먼저 제안했던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지도부는 타협안 부결의 책임을 지고 모두 사퇴했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명환 위원장과 민주노총 지도부가 총사퇴했습니다.

노사정 합의안을 받기 위해 자신의 직을 걸고 배수진을 쳤는데, 과반수의 조합원이 위원장에게 등을 돌렸기 때문입니다.

[김명환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 이미 예고한 대로 임기가 5개월 남짓 남았지만 책임을 지고 위원장, 수석부위원장, 사무총장 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

총리공관으로 가는 위원장을 조합원이 힘으로 막자, 협약식은 무산됐습니다.

투표도 하기 전 반대 조합원은 이미 승리를 선언했고, 결과도 딱 그만큼 나왔습니다.

찬반 의견을 공론의 장에서 나누는 기본적 절차 역시 철저히 무시됐습니다.

이례적인 민주노총의 대화 제의에 기대가 컸는데, 과정은 언제나 불편하고 부족했습니다.

[백석근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 일부 산별들 밖에 (설명회를) 못했습니다. 자리를 못 만든 데 대해 아쉬움이 있습니다.]

당분간 노사정 사회적 대화는 민주노총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고, 민주노총 내 파벌의 갈등이란 민낯만 드러낸 채 그렇게 끝났습니다.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724172248801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