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압박 나선 북 “핵실험 중단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 [굿모닝 MBN]

【 앵커멘트 】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제재 기조에 반발하며 또다시 강한 압박에 나섰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제재는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라고 비난하며, 더 이상 핵실험을 중단하겠단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유영 기자입니다.

【 기자 】
국제 무대에 선 북한이 ‘새로운 길’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현지시간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 참석해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를 강요하고 제재를 지속하면 북한은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지난해 연말까지 새로운 비핵화 셈법을 제시하라고 미국에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자 강한 불만을 토로한 겁니다.

주 참사관은 또 북한은 지난 2년 동안 핵실험 등을 자제해왔다며, 그 이유로 "미국과의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서"라고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건 대북 제재와 한미 군사합동훈련이었다며 "미국의 제재는 가장 잔혹하고 비인간적"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주 참사관은 "더는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중단과 같은 약속에 얽매일 이유가 없다"면서, 미국이 적대 정책을 계속하면 ‘한반도 비핵화’는 없다"고 강도 높게 압박했습니다.

북한이 올 들어 국제 회의에서 처음으로 ‘새로운 길’을 언급한 가운데, 다음달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에 또 다시 도발에 나설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MBN뉴스 박유영 입니다.

영상편집 : 서정혁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6ZsJGT
📢 MBN 유튜브 커뮤니티https://www.youtube.com/user/mbn/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mbntv
MB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bn_news/

#MBN뉴스#굿모닝MB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