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WHO 보건총회 연설…”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 / YTN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연대와 협력을 의미하는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으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앞당기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희망을 키우자고 역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저녁 우리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가진 WHO 세계보건총회 화상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보건 취약 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 차원에서 한국은 올해 1억 달러 규모의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WHO의 노력을 지지하고 전 세계가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며,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 공공재로 공평하게 보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언제라도 올 수 있는 신종 감염병 위기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WHO 국제보건규칙을 빠르게 정비하고 조기 경보 시스템과 협력체계를 공동 구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이 이웃을 차단하는 대신 자발적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지키는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을 실천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국민들이 이처럼 방역의 주체가 되면서 개방성과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도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며 정부도 광범위한 진단 검사와 창의적 방식으로 국민들의 노력을 뒷받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19022157793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