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주 취임 3주년…4차 남북 정상회담 제안할까? / YTN

[앵커]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던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다음 주 취임 3주년을 맞는 문재인 대통령이 내놓을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하반기에는 남북 경제 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힌 터라 김 위원장과의 네 번째 정상회담 등 적극적인 구상을 제시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취임 3주년을 맞습니다.

남은 임기 2년의 국정 과제를 제시해야 할 시점인데 한반도 비핵화의 기반 완성과 코로나19 이후 경제 위기 극복에 초점을 맞출 전망입니다.

두 가지 과제 모두 남북 관계 진전이 필수적 조건입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아 여건이 좋아지기만 기다리지 말고 할 수 있는 것부터 실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4월 27일) : 남북 간 철도 연결을 위해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 나가겠습니다. 남북 정상 간에 합의한 동해선과 경의선 연결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청와대는 이 같은 남북 협력 사업이 유엔 대북 제재와 무관하고, 미국과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성사 전망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11월 대선을 앞둔 미국 정부 입장에서도 대북 제재를 낮추는 수준이 아니라면 남북 경제 협력의 성과가 나오는 것이 유리하다는 정치적 계산도 가능합니다.

문제는 지난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미 모두 대화 재개의 동력을 잃어버렸다는 점인데,

문 대통령이 남북 관계 운신의 폭을 넓히기 위한 직접 대화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재작년 첫 북미 정상회담이 불투명해졌을 때도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위기를 극복했고, 지난해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에도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해 4월 15일) :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지난해 북측은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 제안에 답하지 않고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정상 회동에만 호응했습니다.

미국 대선을 반년 앞둔 시점에서 남북 관계 개선에 속도를 내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할지도 미지수입니다.

청와대는 취임 3주년 말고도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6·25 전쟁 70주년 같은 상징성 있는 계기에 정상회담을 포함한 적극적인 제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가 남북 협력에는 기회일 수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신뢰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북측이 호응할 수 있는 가장 적절한 시기를 판단해서 4차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할 전망입니다.

YTN 신호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05190817378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