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박근혜 사면 겁내지 않아도 될 때” / YTN

문희상 국회의장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신병과 관련해 언급했습니다.

문 의장은 오늘 국회 사랑재에서 가진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21대 국회 통합 방안과 관련해 지금이 적절한 시기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말이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의미하는 것인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는 것이라며 다만 판단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고 야당 당사를 전부 방문했던 것처럼 앞으로 국회 상임위원장들을 다 초청해 만나고, 여야정 협의회를 하면서 국난 극복을 위해 통합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의장은 또 협치를 보지 못하고 공수처 설치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강행 처리할 수밖에 없어 서러웠고, 세습 공천 논란 당시 아들을 출세시키려고 위치를 이용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이루 말할 수 없는 쓰라림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김대근[kimdaegeun@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1152812830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