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1인당 1주일 최대 2장…전과정 100% 정부 관리

정부가 드디어 오늘 마스크 대책을 내놨습니다.

마스크 유통, 분배과정을 정부가 모두 관리하겠다는 건데요.

이제 국민들 관심은 쉽게 마스크를 살 수 있느냐겠죠.

정부는 부족한 수량을 감안해, 국민 1인당 딱 두 장만, 그것도 주중에는 정해진 요일에만 살 수 있게 했습니다.

먼저, 강지혜 기자가 오늘 발표된 대책을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정부가 내놓은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에 따르면

하루 생산량 1000만 장 가운데 80%를 정부가 사서 공적마스크로 판매하기로 했습니다.

공적마스크 가운데 200만 장은 의료와 방역 현장에 우선 보내고, 나머지 600만 장을 약국과 우체국, 농협을 통해 국민에게 판매하기로 했습니다.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 수량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
"모두가 공평하게 약국을 중심으로 일주일에 2매 한도로 판매하겠습니다."

1인당 1주일에 최대 2장만 살 수 있습니다.

살 수 있는 곳은 전국의 약국이고, 약국이 없는 지역에서는 우체국과 농협에서 구매가 가능합니다.

혼잡을 피하기 위해 살 수 있는 날짜도 개인별로 지정했습니다.

출생연도 마지막 숫자에 따라 구매 요일이 정해지는 ‘5부제’에 따라야 합니다.

예를 들어 1998년 생인 사람은 수요일이나 주말에만 살 수 있습니다.

마스크 재활용과 면마스크 사용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
"보건용 마스크가 오염되지 않은 경우 마스크는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도 어느 정도 예방에 도움이…"

마스크 생산부터 유통, 분배까지 전 과정을 100% 정부가 관리하고, 중복구매가 불가능하도록 전산시스템도 구축합니다.

또 생산시설 확충 등을 통해 1개월 내에 하루 마스크 생산량을 1400만 장까지 늘리고,

마스크 해외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시켰습니다.

채널A 뉴스 강지혜입니다.

kjh@donga.com
영상취재 : 이기상
영상편집 : 구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