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 122일째 ‘두문불출’…임신‧출산설 제기돼

북한의 리설주 여사가 4개월 가까이 공개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올해 상반기 리설주 여사는 지난 1월 7~10일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에 동행한 것을 시작으로 2월8일 건군절 71주년 경축공연 관란, 4월16일 신창양어장 현지지도 등 모두 6차례 공개 행보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포착된 공개석상은 지난 6월 20~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의 첫 국빈 방문 기간 일정이다. 당시 리 여사는 시진핑 주석 내외의 방문 기간 모든 공식 일정에서 김 위원장 옆에서 ‘안주인’ 역할을 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하지만 시진핑 방북을 끝으로 122일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김 위원장이 하반기에 공개활동을 활발히 이어오는 동안에도 리설주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미사일 시험방사 등 무거운 정치, 군사 일정에 집중됐던 만큼 동행이 여의치 않았다는 분석도 있다. 다만 7월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5주기 행사, 7월27일 전승절 66주년 기념음악회에도 불참하는 등 약 4개월간 공백이 이어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달에도 북미 실무협상 결렬 직후 농장 방문, 백두산 등정 등 적극적인 공개홍보를 벌였지만 관련 보도 어디에도 리 여사의 동행은 확인되지 않았다.

리 여사는 지난 2016년도 약 9개월간 두문불출 끝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임신, 출산설을 비롯한 다양한 추측이 제기된 바 있어 이번에도 그런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리 여사의 공개 행보가 장기화하는 동안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 제1부부장은 리 여사가 불참한 김일성 주석 추모행사를 비롯해 최근 김 위원장의 무기개발 시찰, 백두산 등정에도 참석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