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전 부사장 등 구속…은신처서 5억 넘게 발견 / JTBC 뉴스룸

1조 6천억 원에 달하는 펀드 사기 피해를 낸 라임 사태 주요 연루자들이 조금 전 구속됐습니다. 전 신한금융 팀장과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입니다. 이들이 어떻게 이런 천문학적인 액수의 범죄를 저질렀는지 그 수법뿐 아니라, 투자자들을 피해 오랜 시간 도피하면서 처벌을 피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는데요. JTBC 취재 결과, 이들이 도피 장소로 사용한 숙소에 자금 5억 3천만 원을 숨겼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도피 행각이 5개월 동안 진행됐기 때문에 당초 빼돌린 돈은 더 컸을 것으로 보입니다.

#백종훈기자 #JTBC뉴스룸 #라임사태수사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