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조카 KT채용의혹에 대해 김성태는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밝혔다

3월 14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을 구속했다.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지키지 않고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킨 혐의”다. KT의 2012년 공개채용 인사자료에는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다음날인 3월 15일, ‘한겨레’는 ”김 의원의 딸뿐만 아니라 조카도 케이티 자회사인 케이티디에스(KT DS)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성태 의원 쪽을 통해 이력서가 전달됐는데, 근무시킬 곳이 마땅치 않아 고심하다가 자회사에 배치했던 것으로 안다”는 KT 관계자의 말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성태 의원 측도 3월 15일 입장자료를 냈다.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특혜채용 의혹이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란 입장이다.

이 글에서 김성태 의원은 ”검찰 수사를 통해 KT 前인재경영실장 김 모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하여,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김성태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조카에 대해서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당시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채용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당시 SK텔레콤 자회사에 함께 근무하던 동료직원이 KT 자회사로 이직함에 따라 이들과 함께 KT 자회사로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설명했다.

딸의 특혜채용의혹을 처음 보도했던 ‘한겨레’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김성태 딸’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한겨레>는 또 다시 ‘김성태 조카’가 관련 분야에서 아무런 전문성도 자격도 없이 이른바 김성태 의원의 ‘뒷배’로 KT에 근무했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한겨레>가 아무런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데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서 ”조카와 딸이 KT에 근무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방위적인 먼지털이식 정치사찰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 ‘정치인 김성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면 얼마든지 당당하게 맞설 용의는 있지만, 정치도의상 ‘김성태 가족’까지 걸고 넘어지는 행위는 중단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