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펜션서 가스폭발 추정 사고…4명 사망·5명 중경상 / KBS뉴스(News)

설날인 어제(25일) 저녁 강원도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설 명절을 보내던 일가족 7명 가운데 4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폭발사고가 난 것은 어제(25일)저녁 7시 40분쯤입니다.
강원도 동해시의 횟집 상가 2층에 있는 펜션에서 갑자기 섬광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데, 간격을 두고 두 차례에 걸쳐 일어났습니다.
[주승석/ 목격자 : "갑자기 창문 밖으로 불이 화염이 나오더라고요. 그러다가 갑자기 몇 초 지 나서 뻥 하면서 두 번의 터지는 소리가 났어요."]
폭발 당시 펜션 객실에는 설 명절을 보내던 일가족 7명이 있었는데,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나머지 3명은 전신화상을 입어 전문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습니다.
50대 중반에서 70대 후반인 이들은 자매와 부부, 사촌지간입니다.
건물 밖에 있던 남성 2명도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펜션 객실 안에서 가스 폭발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스가 폭발하게 된 경위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합동 감식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김정희/동해소방서장 : "일단 가스 폭발이 됐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훼손돼서 정확한 조사가 나와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찰은 또, 사고가 난 펜션이 숙박시설인 아닌 다가구주택으로 등록돼 있었다며, 불법 영업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