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정부, 미 ‘흑인사망’에 “끔찍한 사건…인종차별에 맞서야” / YTN

독일 정부는 3일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관련해 "끔찍하고 피할 수 있었던 사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독일뿐만 아니라 전 세계 시민에게 충격을 줬다"면서 "독일 정부 역시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독일에도 인종차별이 있다"면서 "독일을 비롯한 모든 사회는 지속해서 인종차별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독일축구협회는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한 항의 및 인종차별에 대한 반대 차원에서 경기장에서 플로이드 추모 세레머니를 펼친 분데스리가 선수들에 대해 징계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독일축구협회는 "반인종차별 메시지는 독일축구협회의 원칙에 부합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독일축구협회는 경기장에서 정치적 표현을 금지해왔는데 인종차별 반대 표현에 대해선 허용한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604010931143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