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더인터뷰] 총선 투표소 ‘일대일 발열 검사’…안전 투·개표 방안은? / YTN

■ 진행 : 박상연 앵커, 강진원 앵커
■ 출연 :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국내 확진자 수가 사흘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떨어졌지만 의정부 성모병원 등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사태 속에 투표권 투개표소 방역 방안도 발표됐습니다. 전문가와 함께 이야기 나누어보겠습니다.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전병율]
안녕하세요.

[앵커]
어제 하루 추가 확진자가 89명이고요.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는 18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 0시 기준인데요. 국내 신규 환자가 꾸준히 두 자릿수 대 아니면 10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는데 현재 어떤 상황으로 보십니까?

[전병율]
아무래도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는 그런 분들의 감염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고요. 또 병원이라든지 요양시설 등에서 확진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당분간은 계속해서 이런 양상이 지속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역사회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감염 고리가 완벽하게 차단이 되지는 않고 있는 모습인데. 계속해서 고삐를 더 강하게 죄어야 할 필요성이 있겠죠?

[전병율]
아무래도 지금 방역당국에서는 우리 국민들께서 강화된 거리두기 때문에 피로도가 높아지는 게 아닌가. 그래서 좀 느슨한 형태의 거리두기, 생활방역 이런 표현으로 지금 여러 가지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는데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당분간은 강화된 거리두기 지속적으로 유지가 돼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렇지 않게 되면 해외에서 유입되는 분들에 대한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해서 더 많은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될 가능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그렇게 보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앵커]
조금 전에 잠시 말씀을 하기는 했는데 전체 해외 유입 환자가 오늘 0시 기준 601명입니다. 공항검역과정에서 확인된 환자도 있지만 추후에 지역보건소 등을 통해서 확인된 환자들도 있거든요. 아무래도 공항 검역 과정에서도 철저하게 검역을 해야겠지만 그 이후에 추가로 확진된 환자들이 있기 때문에 별도의 대책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어떻습니까?

[전병율]
그렇습니다. 실제 코로나19 질병이 잠복기가 14일이에요. 그러면 14일 중에서 공항의 검역과정에서 확인되는 과정들은 어떻게 보면 14분의 1의 확률밖에 되지 않습니다. 증상이 있는 경우니까. 그럼 나머지 14분의 13은 공항에서 그냥 입국해서 지역사회에서 증상이 발생돼서 확진판정을 받는 경우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가격리 조치를 받아야 되는 그런 분들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이 수칙을 지켜주셔야만 지역사회에서의 질병 발병 양상을 줄일 수 있고요.

또 그렇게 해야지만 본인 건강을 지킬 것은 물론이고 또 가족들 그리고 지인들의 건강도 지킬 수 있다, 이런 생각을 갖고 철저하게 격리 조치를 해야 되겠고요.

또 현재 벌칙조항이 자가격리를 위반할 경우에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또 1년 이하의 징역까지도 가능하고요. 또 검찰 수사는 물론이고 기소까지도 될 수 있기 때문에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자가격리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앵커]
자가격리 수칙이 철저히 지켜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 부분을 강조해 주셨고요. 지금 수도권 확진자가 어제부로 1000명이 넘었습니다. 아무래도 인구가 많이 밀집돼 있기 때문에 우려가 더 큰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402140502474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