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더인터뷰] 신규 환자 이틀째 20명대…경북 예천 지역사회 감염 지속 / YTN

■ 진행 : 박상연 앵커, 강진원 앵커
■ 출연 : 백순영 교수 / 가톨릭대 의대 미생물학교실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2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경북 예천 등에서 산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여전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전문가와 함께 이야기 나누어보겠습니다. 백순영 가톨릭대 의대 미생물학 교실 교수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백순영]
안녕하세요.

[앵커]
교수님, 앞서 간단하게 말씀드린 대로 어제 국내 추가 확진자 27명이었습니다. 이틀 연속 20명대 유지하고 있습니다. 예전보다는 확실히 추가 확진자 수가 줄어든 것 같기는 한데. 방역당국에서는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거든요. 현재 정부에서 가장 우려하는 지점은 뭐라고 보십니까?

[백순영]
월요일날 25명보다 지금 27명이 더 의미가 있겠죠. 사실 일반적으로 일요일은 진단을 많이 안 하기 때문에 월요일은 항상 적어왔거든요. 여러 가지 우려할 만한 상황들이 있는 게 지난 주말에 부활절이었고 또 사전선거도 하지 않았습니까. 그래서 국민의 이동이 많았었다는 게 한 20% 정도 이동이 많았었다고 해요. 그래서 다음 주 정도 얼마나 많이 늘어날 수 있는 것인지 이런 것들이 굉장히 우려가 많이 되고. 또 지역사회 감염 중에서 특히 원내감염 같은 것들이 위험한데. 서울, 경기권에서 아직도 원내 감염, 의정부성모병원이 다 끝나지 않은 것이고 또 예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도 상당히 우려가 되고 있는 것이죠. 조용한 전파가 일어나고 있는 게 한 달간에 걸쳐서 1명도 안 나오다가 갑자기 나왔다는 게 상당히 문제가 있을 수 있는 지역사회 감염의 증거이기 때문에 이런 것들이 자주 일어나게 되면 우리가 방역당국의 영역 밖으로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이 위험하다고 보고 있겠습니다.

[앵커]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건데 이미 100명을 훌쩍 넘긴 재양성 사례도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는 요소가 아닐까 싶은데요.

[백순영]
재양성, 재확진된다라는 의미가 그 확진된 바이러스가 살아있는 바이러스냐 아니냐는 것에 문제가 있고요. 또 하나는 항체가 잘 만들어졌는데 아직도 남아 있느냐 아니면 항체 자체가 잘 안 만들어지느냐 하는 데 중점사항이 있을 수가 있거든요. 즉 이 바이러스가 우리 면역세포 중에 T세포라는 것이 있는데 이 T세포를 공격해서 면역력을 약화시킨다는 논문들이 최근에 나오고 있어요. 사실이 그렇다면 이 바이러스들이 우리 면역세포를 못 쓰게 만들면서 살아남는 사람들이 상당히 있을 수 있다 하는 건 걸어다니는 감염자들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굉장히 어렵거든요, 상황이. 그런데 이것들을 검사할 수 있는 방법은 있습니다. 지금 진단방법에는 그런 게 없지만 바이러스 숫자가 얼마나 늘어나고 줄어드는지, 회복기에는 많이 줄어드니까요. 또 항체가 얼마나 생겼는지 이런 것들은 면역진단으로 해 볼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이런 진단을 함으로 해서, 이건 거의 연구의 영역에 들어갈 수 있는데요. 이 바이러스들이 과연 면역을 얼마나 떨어트리는 건지. 어떤 사람이 또 이런 항체를 잘 못 만드는 사람인지까지는 알지 못할지라도 그런 환자가 있는지, 없는지 알아낼 수 있거든요. 이 숫자로 봐서는 많은 수이기 때문에 이게 무시할 수 있는 경우는 아니라고 봅니다.

[앵커]
이와 관련해서 연장선상에서 WHO 관계자가 코로나19 완치자 재확진 시 면역성 여부가 불확실하다. 이…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414140731648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