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치의 슬픈 자화상, 판을 다시 짜야 한다!

‘4+1’ 협의체 참여 정당들은 18일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명칭을 ‘미래한국당’으로 바꿔 계속 추진하는 것을 두고 ‘꼼수 정당’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름을 떠나서 위성 정당은 국민의 선택을 기만하고 왜곡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꼼수 정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스꽝스러운 꼼수가 법에 의해 막히자, 또 한 번 수작을 부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저질 정치의 끝판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구태정치의 표본’인 한국당에게 ‘미래’라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이름인가. 차라리 ‘무례’ 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정의당은 "명칭과 상관없이 위성 정당 창당은 정당이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하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규정한 헌법과 정당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창당 중단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