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실 개소식 앞서 윤석열 총장과 깜짝 회동…추미애, 공소장 논란 해명[MBN 종합뉴스]

【 앵커멘트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불거진 공소장 비공개 논란에 대해 "국정농단 때와 다르다"며 직접 설명했습니다.
왜 하필 청와대 관련 사건부터 공소장 공개를 막았는지, 또 과거 공소장을 토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까지 밀어붙인 추 장관이 지금은 입장을 바꿨는지에 대해서도 해명했습니다.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검찰청사에 대변인실을 만들도록 지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개소식에 앞서 대검찰청을 깜짝 방문했습니다.

추 장관은 윤석열검찰총장을 만나 최근 논란이 된 공소장 비공개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고, 협조와 소통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추 장관은 대변인실 개소식 직후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사건의 공소장 비공개 논란에 대해 1시간 가까이 해명했습니다.

과거 국정농단 관련 공소장이 공개되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나섰던 추 장관이 이번엔 공소장 공개를 막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헌법재판과 형사재판은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헌법재판이라는 것은 헌법상의 여러 원칙을 지킬 태도가 돼 있느냐는 문제 제기…. 형사재판하고 아무 상관이 없어요."

왜 하필 이번 사건부터 공소장 공개를 금지했는지를 묻는 말에는 수사가 다 끝나지 않아 피의사실 공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 "박근혜 전 대통령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까지 삼보일배는 해야 추미애 장관이 말하는 공소장 제출 거부의 정당성을 얻을 수 있습니다."

▶ 스탠딩 : 이권열 / 기자
– "추 장관의 검찰 청사 방문은 화해 시도라는 해석도 있지만, 법무부 대변인실을 굳이 검찰청사에 둔 것은 검찰 견제 목적이라는 말도 나옵니다. MBN 뉴스 이권열입니다."

영상취재 :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6ZsJGT
? MBN 유튜브 커뮤니티https://www.youtube.com/user/mbn/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mbntv
MB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bn_news/

#MBN뉴스#MBN종합뉴스#공소장#비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