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당] “180석 거대여당도 거뜬하게 번쩍” 민주당 정성호 / YTN

[나연수 / 정치부 기자(이하 기자)]
정치부 기자들이 직접 현장으로 찾아가는 정치인터뷰 당당당. 21대 국회 당선인들을 만나서 국회 청사진을 그려보고 있는데요. 180석 거대 여당의 청사진은 누가 그려보고 있을까요.

오는 7일 열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정성호 의원과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정성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이하 정성호)]
반갑습니다.

[기자]
지금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신 후보 세 분 중에 가장 먼저 기자회견을 열어서 출마선언을 하셨어요. 제일 먼저 발표하신 이유는요?

[정성호]
제가 제일 잘할 수 있을 것 같고 또 제가 국회에서 제일 힘이 센 국회의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자]
힘이 세다는 것은 역기를?

[정성호]
제가 최고로 많이 역기를 들고 하기 때문에 힘도 좋고 또 오랫동안 준비해 왔기 때문에 빨리 시작하면 좋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갖고 있고요. 또 누구보다도 제 의지와 또 열정이 있기 때문에 먼저 출마선언을 하게 됐습니다.

[기자]
이 180석이라는 의석수를 생각해 보면 참 만만치 않은 일일 것 같아요.

의원님께서 내가 제일 적임자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특별한 장점이 있습니까?

[정성호]
결국 현재 어떤 리더십이 필요한지, 이걸 먼저 이야기해야 될 것 같아요. 지금 굉장히 위기 상황 아니겠습니까?

코로나19 위기가 대한민국의 위기만이 아니라 전 세계사적인 또 전대미문의 위기인데 이 위기 상황에서 국정의 한 축인 입법부를 누가 이끄는지, 결국 여당이 이끌어야 되는데 그 여당이 이끄는 리더십은 어떤 리더십이어야 되는지를 고민해야 될 것 같고요.

그런 의미에서 국회가 제 역할을 하려고 하면 야당을 설득해야 됩니다. 180석만 갖고서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어떤 분들은 개헌 빼놓고는 다 할 수 있다고 하는데 180석은 패스트트랙에 올릴 수 있다는 거지 의결하는 게 아니에요.

결국은 야당과 같이 가려고 하면 야당과 또 깊은 신뢰 관계를 갖고 있고 야당을 설득할 수 있는 그런 능력과 의지가 있는 그런 지도부가 나와야 된다. 그런 의미에서 제가 잘할 수 있겠다 하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기자]
원내 의원님들 마음속을 헤아리는 게 총선 때 유권자 표심 헤아리기보다 어렵다, 이런 말도 많이 하는데 이번에 선거 운동은 어떻게 하고 계세요?

[정성호]
의원들 한 분 한 분을 찾아가는 것도 좋겠지만 사실 어제 4시부터 선거 운동이 시작됐는데 당헌당규, 선관위 규정에 의하면 호별 방문, 또 사무실 방문, 개인 접촉도 금지돼 있습니다.

저는 법을 지키는 법조인 출신 아닙니까? 전화도 보내고 편지도 보내고 여러 가지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의원들의 마음을 산다는 게 어떤 대가를 약속해서는 안 될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줄 세우기라든가 자리 하나 주는 건 일체 안 하고 있고, 그럴 능력도 없고 다만 공정과 원칙에 의해서 상임위 배분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

중요한 게 의원들 한 분 한 분이 내가 헌법상 보장된 독립된 헌법기관이다, 그런 것에 대한 인식. 그 헌법기관으로서의 높은 책임감과 어떤 권한들을 인식한다고 하면 정말 무겁게 느낄 거라고 봅니다.

이번에 초선 의원들 같은 경우는 처음으로 사실상 헌법기관으로서 첫 권한 행사거든요, 사실상의. 첫 권한 행사이기 때문에 정말 시대적인 위기, 국가적 상황을 고려해서 적절한 후보를 뽑을 거라고 저는 믿습니다.

[기자]
그런데 상대 후보 두 분이 대표적인 당의 친문 성향의 의원들로 분류되는 분들이세요.

그러다 보니까 당정청 협력 관계라든…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29143317048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