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당] 10년 만에 돌아온 이광재…내가 기억하는 ‘노무현’ / YTN

■ 진행 : 나연수 기자
■ 출연 : 이광재 /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기자]
YTN 정치인터뷰 당당당. 4.15 총선 화제의 당선인을 만나보고 있는데요.

내일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그래서 오늘 좀 특별한 분을 모셨어요. 10년 만에 여의도 정치로 돌아온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당선인과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이광재]
안녕하세요.

[기자]
아주 오랜만에 여의도로 돌아오시게 됐습니다. 감회가 다르실 것 같은데요.

[이광재]
마음이 무거워요. 코로나 때문에 선거운동을 할 때 보니까 너무 어려운 분들이 많아서 과연 이것을 제가 혼자 하는 것은 아니지만 책임은 무겁다. 한편으로는 기대도 되고 그렇습니다.

[기자]
이광재 당선인은 노무현의 보좌관으로 유명하십니다. 내일 봉하마을 내려가세요?

[이광재]
당연하죠. 아침 새벽 5시 기차로 갑니다.

[기자]
내려가실 때마다 어떤 마음을 품고 가시는지?

[이광재]
항상 죄송스러운 마음, 미안한 마음, 안타까운 마음이죠.

[기자]
두 분 함께 일할 때는 잘 맞는 파트너였습니까? 어떤 정치인으로 기억하세요?

[이광재]
노무현 대통령은 마음이 따뜻한 분이죠. 그리고 항상 열린 마음이 좋았어요. 청문회할 때도 그때 제가 22살이었고 그분이 42살이었는데 거의 아들 비슷하잖아요. 그런데도 편하게 해 주셨고 대통령 당선되고 나서도 청와대에 계실 때 그때 전체 원칙을 내각이 보수적이면 청와대 참모는 진보적으로. 청와대 참모가 보수적이면 내각은 진보적으로. 그러니까 예를 들면 반기문 외교보좌관을 쓰면 윤형관 외교장관을 쓰듯이 그런 말씀을 허심탄회하고 그런 게 참 멋있었어요.

[기자]
함께했던 시간 중에서 가장 기억이 강하게 남아 있는 건 어떤 기억입니까?

[이광재]
대통령 선거 단일화, 정몽준 후보 단일화 전역이었었는데요. 그때 조선호텔에 가셨는데 갑자기 나는 자야 되겠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그래서 저희가 설마 단일화를 앞두고 잠이 오실까? 그랬는데 정말 조금 이따가 코 골고 주무시더라고요. 조금 담대한 면이 있으신데 그런 면에서 각종 주요 고비 때마다 작은 일에는 섬세하게 대하고 큰 일에는 대담하다. 그런 면이 참 와닿았습니다.

[기자]
그런 노무현 대통령과의 추억이 아마 지금의 정치에도 여러 가지 영향을 끼치고 있을 것 같은데요. 고 노 전 대통령의 별명이 바보 노무현이었습니다. 남들이 가지 않는 힘든 길을 갔다는 이야기인데 항상 옆에서 같이 가셔야 했던 분이에요. 힘들어서 난 떨어지고 싶다, 이런 적은 없었습니까?

[이광재]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이제 정치 그만하자, 너무 힘들다, 이렇게 말씀하신 적도 여러 번이었어요. 저희 아버님도 너 노무현 대통령 더 쫓아다니다가는 굶어죽는다, 이런 적도 많았습니다. 그런데 노무현 대통령을 버릴 수가 없잖아요. 매력적이잖아요. 우리가 종로 당선되고 나서 너무 기뻤는데 그 알토란 같은 지역구를 떠나서 부산으로 간다고 했을 때 정말 너무너무 말렸어요. 그런데 한 대여섯 번 토론할 때 마지막에 이게 내 인생이고 내 결단이다. 가자라고 했을 때 한편으로는 야속하지만 멋있음, 그런 것 때문에 계속 같이 하는 거죠.

[기자]
그때의 기억이 지금도 정치를 계속하게 하는 어떤 원동력이 지금도 되고 있습니까?

[이광재]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 저를 처음 면담했을 때 나는 정치를 잘 모른다. 나를 역사발전의 도구로 써달라라는 그 말이 너무 와닿아요. 그래서 결국은 저도 역사발전의 도구가 될 수 있는지, 그런 능력이 있는지, 자질이…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2143635195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