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당] “국회 유리천장 깨졌다”…헌정 사상 첫 여성부의장, 민주당 김상희 / YTN

■ 진행 : 나연수 기자
■ 출연 : 김상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자]
정말 드높았던 국회 유리천장이 드디어 깨지게 됐습니다. 21대 국회에서 처음으로 여성 국회 부의장이 탄생하게 됐는데요. 이제야 국회의장단에 여성이 포함되다니 놀랍기도 하지만 국회의 현실을 들여다보면 이마저도 쉽지 않았습니다. YTN 정치 인터뷰 당당당.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과 함께 합니다. 안녕하세요?

[김상희]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기자]
다음 달 개원 국회 첫 번째 본회의 투표를 통해서 헌정 사상 첫 여성 국회부의장에 오르시게 됩니다. 소감부터 여쭤볼게요.

[김상희]
너무 기쁘고요. 정말 영광스럽습니다. 헌정 사상 최초의 여성 부의장, 최초라고 하는 건 너무 항상 사실은 영광스러운 건데요. 특히 이번에는 우리 민주당의 의원님들께서 힘을 모아주셨습니다. 그래서 추대를 해 주셨어요. 그게 무엇보다도 또 저는 아주 뿌듯하고 우리 국민들께 21대 국,회 첫 번째 안건이거든요, 말하자면. 첫 번째 우리 정치적 행위로써 우리 여성 부의장을 만들어주신 민주당에 대해서 또 감사드립니다.

[기자]
헌정 사상 첫, 그러니까 1948년 제헌국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여성은 포함이 안 됐던 거예요.

[김상희]
그렇습니다.

[기자]
우리 국회 현실이 그 정도였을까. 사실 참 새삼스럽거든요.

[김상희]
그렇습니다. 이번에 우리 국민들도 그렇고요. 그리고 언론에서도 그렇고. 특히 또 초선의원들, 정말이냐고. 정말 한 번도 없었어요라고 물어보는 초선의원님들도 많이 계셨습니다. 정말 어떻게 그렇게 됐는가. 의아할 정도로 이번에 처음입니다.

[기자]
이번에 동료 여성의원들도 당선인들이 의기투합, 힘을 많이 모아주셨다고요?

[김상희]
그렇습니다. 가장 중요했던 것이 우리 여성 의원님들이 먼저 깃발을 들어주셨습니다. 이번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의장단에 여성에 참여해야 한다라고 하는 목소리를 내주셨고 그 목소리에 우리 당선자들께서 다 호응해 주셨고 또 우리 국민들도 박수를 쳐주셨습니다.

[기자]
한국여성민우회 초기부터 쭉 활동하시면서 상임대표로도 일을 하셨고 그동안 성폭력특별법을 제정한다든지 호주제를 폐지한다든지 이런 여성운동의 길을 쭉 걸어오셨거든요. 그 연속선상에서 오늘 부의장 오르시게 된 것도 바라볼 수가 있겠네요.

[김상희]
그렇습니다. 저는 정말 여성들의 권익과 그리고 여성들의 삶을 더 증진시키기 위해서 여성운동을 했고 무엇보다도 제가 처음 여성운동을 할 때는 아주 전근대적인 그런 문화 속에서 또 제도 속에서 여성들이 폭력에 노출되어 있고 가정에서도 또 직장에서도 또 사회에서도 차별받던 그런 시대였습니다. 여성운동 제가 한 30년을 통해서 많은 변화를 만드는 데 저도 적극 역할을 했고요. 또 그 연장선상에서 시민단체, 여성단체 활동보다는 정치에 직접 참여해서 여성들을 위해서 일하고 싶다고 하는 바람이 컸었습니다.

[기자]
여성운동가 출신이시니까 이 문제를 여쭤봐야 할 것 같아요. 오늘 오후에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을 보셨습니까?

[김상희]
네, 다는 못 봤고요. 굉장히 길어서 도입부 봤습니다.

[기자]
할머니가 제기하신 의혹이라든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윤미향 당선인 그리고 정의연을 둘러싼 여러 가지 의혹 제기에 대해서 어떻게 바라보고 계세요?

[김상희]
저는 여성운동을 하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관련된 운동 함께 참여했었고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무엇보다도 가장 안타까운 건 전반적으로 30년 동안 활동가, 할머니들 그리고 또…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5173635308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