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펑펑’ 또 군용전지 폭발…대책은 지지부진 / YTN

[앵커]
YTN은 지난 4월 비 내린 날 폭발 사고가 빈발한 군용 리튬 1차 전지의 위험성을 연속 보도해, 군의 후속 대책을 끌어냈습니다.

그런데, 당시 국방부가 약속한 군용 전지 개선 사업은 더디기만 하고, 그러는 사이 폭발과 화재는 또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동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군대에서 잇따라 발생한 리튬 1차 전지 폭발과 대형 화재.

모두, 비가 온 날이거나 내린 직후였습니다.

[화재 조사 담당자 (지난해 8월) : 많은 비가 오고 있었고 건물 외벽과 방화벽 사이에 틈으로 빗물이 유입….]

원인 가운데 하나는 물에 닿으면 폭발하는 리튬의 특성을 무시한 심각한 관리부실로 추정됐습니다.

[박철완 / 전 한국전지학회 상임이사 : 이것도 무기 다루듯이 좀 더 엄격하게 관리해야 했던 거예요. 즉, 부주의가 더 컸던 거예요.]

YTN 보도 이후 국방부는 군용 전지 창고에 열 감지 장비를 설치하는 등의 관리 개선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대책 마련 뒤에도 폭발과 화재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창고 형태의 대형 건물에서 엄청난 양의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불이 난 곳은 군에서 쓰고 버린 리튬 전지 등을 폐기하는 업체.

이번에도 화재 전날 비가 내렸고, 관리 부실이 또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고령소방서 관계자 : 기 손상 등에 의해서도 그렇고, 수분이 침투하거나 그러면 리튬은 물에 쉽게 반응하거든요.]

취재진이 확보한 화재 보고서를 보면, 이 업체에서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6차례 불이 났는데 대부분 리튬과 수분의 반응 때문으로 추정됐습니다.

지난 10일에는 육군 군수지원단 폐 리튬 전지 창고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역시, 전날 비가 내렸습니다.

군이 후속 대책으로 발표했던 화재 예방 항온항습기나 열 감지 카메라는 창고에 없었습니다.

자칫 불쏘시개가 될 수 있는 폐 리튬 전지를 자동차 배터리 등과 함께 보관해 피해가 컸습니다.

YTN은 국방부 후속대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군용 전지 창고 공사 수주 현황을 전수조사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전기, 소방, 보수 공사 계약은 모두 16건에 불과합니다.

군용 전지 창고 개선을 위한 예산 자체가 별도로 책정되지 않았고, 다른 곳에서 쓰고 남은 돈이 있으면 끌어다 쓰는 식이었습니다.

군의 현대화 추세와 맞물려 전자 장비가 늘어나면서 군용 전지 폭발 사고가 이어지고 있지만, 군의 대처는 여전히 미온적입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629053432074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