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있저] “유시민 쳤으면 좋겠다. 검찰도 좋아할 것”…채널A 검·언 유착 의혹 파문 / YTN

이철 前 대표 지인 "해당 기자 편지와 말은 사실상 협박" 주장
이철 前 대표 지인 "해당 녹취록 MBC와 열린민주당에 보냈다"
채널A "자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해 조사 중"
의혹 제기된 A 검사장 "사실 무근, 통화 안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감찰관실 진상 파악 지시

[앵커]
종합편성채널인 채널A 소속 기자의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들이 주고 받은 대화 녹취와 편지가 공개되면서 파문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이연아 기자와 관련 내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내용만 놓고 보면 좀 충격적인데요.

이 기자 MBC 측에 제보한 당사자와 채널A 기자가 주고받은 대화 내용부터 알아보죠.

[기자]
채널A 이 모 기자와 현재 금융 사기죄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 측 관계자가 나눈 대화입니다.

해당 녹취는 이 전 대표 측 관계자가 직접 녹음한 것이고요.

해당 녹취에서 채널A 기자는 이철 전 대표 측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요구합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 등 여권 인사 비위를 제보하지 않으면 검찰에게 더 강도 높은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는 취지의 말도 합니다.

"유시민은 솔직히 개인적으로 한 번 쳤으면 좋겠다. 검찰에서도 좋아할 것"이라며 제보를 종용하는 발언도 담겼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 철 前 대표 지인 / MBC 방송 보도 : 유시민 정도는 치려고 하시는 거잖아요.]

[채널 A 이 모 기자 / MBC 방송 보도 : 솔직히 말씀드릴게요. 저는 유를 쳤으면 좋겠고 1번으로. 사실 유를 치나 안치나 대표님께 나쁠 건 없잖아요. 유시민은 개인적으로 쳤으면 좋겠고 유시민 치면 검찰에서도 좋아할 거예요. 총선 있어서 부담스럽거나 그러시면 그때 말씀하셨던 최경환이나 누구 하나 섞어서 하면 되는 거니까요.]

이 전 대표 측은 채널A 기자가 수감 중인 이 전 대표에게 먼저 편지를 보내 해당 만남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서 추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 취재 과정에서 채널A 이 모 기자와 이철 전 대표 지인과의 통화 녹음 파일 6개를 모두 들은 결과, 새로운 내용도 나왔습니다.

2월29일 통화 내용을 보면, 해당 기자는 이 전 대표 지인에게 "검찰 네트워크는 충분히 있지만, 브로커는 아니다. 판사도 아니고 중간에 확실하게 결과를 약속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상당히 여러 차례 하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또 이 전 대표 지인 측이 여러 차례 확신을 요구하자, "담보할 수는 없다"고 여러 차례 언급한 부분을 확인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해당 기자가 구치소로 보냈다는 편지 내용도 소개해주시죠.

[기자]
해당 기자는 모두 4차례에 걸쳐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된 이철 전 대표에게 편지를 보냈는데요.

가족과 친지, 측근이 다수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향후 전략에 따라 가족을 지킬 수 있다는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14년 뒤면 유시민 전 장관은 팔순이다, 혐의에 비해 턱없이 높은 형량을 혼자 짊어지는 것은 가혹하다, 책임을 혼자 떠안지 말라는 제안도 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채널A 기자와 직접 만나 대화를 녹음하기도 했던 이 전 대표 측 관계자가 오늘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를 하기도 했죠?

[기자]
자신을 이철 전 대표의 지인이라고 소개한 관계자는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월 25일부터 모두 3차례에 걸쳐 채널A 기자를 직접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채널A 기자의 말과 편지는 "사실상 협박으로 들렸다" 이렇게 주장하…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402201245353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