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있저] 검찰, 채널A 압수수색 대치…”언론 탄압” “적반하장” / YTN

■ 진행 : 변상욱 앵커
■ 출연 :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민주언론시민연합의 김언경 공동대표를 연결해 좀 더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 김 대표님.

[김언경]
안녕하세요.

[앵커]
채널A과 검찰 고위간부의 유착 관계를 고발하신 당사자이기도 한데 일단 그러려면 유착관계에 있었던 어떤 흔적이 남아 있는지 채널A에 들어가서 뭔가를 조사해와야 되기 때문에 압수수색 영장은 발부가 됐고, 그런데 집행이 지금 안 되고 있습니다. 언론사에 수사관이 들어가면 다 언론탄압이라고 늘 얘기를 해왔는데 과거에 있었던 것과 마찬가지라고 보십니까? 이번 건 사안이 다르다고 보십니까?

[김언경]
사실은 지금 31년 만에 이런 식의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그것은 취재보도 내용에 대한 압수수색이 굉장히 이례적인 거라는 거잖아요. 그런데 과연 이번 사안을 취재보도 과정에서의 공정성이나 이런 객관성 문제를 가지고 압수수색하는 것인가, 이것을 살펴봐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 사안의 본질은 기자가 언론사를 등에 업고 누군가에게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해서 회유, 협박한 사안이고요. 그 사안을 본인 혼자서만 했느냐, 아니면 상부에 보고를 하고 언론사와 같이 했느냐, 또는 검찰의 유착 의혹은 있느냐 없느냐, 이것을 다 밝혀내는 과정이에요. 일종의 범죄 의혹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필요해서 압수수색을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정도의 상황까지도 우리가 취재 과정의 일환이기 때문에 압수수색을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하는 것이 적절한 것인가. 저는 너무 지나친 확대해석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고요. 2017년 10월에 MBC에서 압수수색을 한 바 있습니다. 당시에 경찰청에서 MBC가 용역입찰 과정에서 입찰을 방해한 혐의가 있다라고 해서 MBC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는데요. 이것도 명백한 범죄 의혹이 있었기 때문에 그냥 아주 조용히 금방 압수수색이 끝났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저는 이번 사안을 계속 뭔가 굉장한 언론탄압이다라고 프레임을 가져가는 것이 조금 비논리적이지 않는가, 이런 생각을 합니다.

[앵커]
기자의 개인적인 일탈이었든 어쨌든 간에 이렇게 되면 채널A가 얼마나 관여되어 있는지는 조사를 해 봐야 될 문제니까, 어찌 됐든 채널A나 기자 개인이 사과가 나와야 될 것 같고, 또 이것이 어느 정도 사실이라면 기자협회도 사과를 해야 될 것 같은데 지금 상황이 그런 것 같지는 않습니다.

[김언경]
맞습니다. 지금 채널A 기자분들이 힘들게 동료 기자의 압수수색을 막기 위해서, 관련된 압수수색을 막기 위해서 1박 2일 동안 고생을 하고 계신데요. 저는 그 마음도 일면 이해가 갑니다. 그렇지만 그런 일련의 활동들, 성명을 내기 전에 일단 이 기자의 행위 자체는 문제적 행위인 것은 맞는 거잖아요. 개인의 일탈인지 아니면 조직의 연루인지 또는 검언유착인지까지는 조사해봐야 되지만 이미 채널A는 분명하게 그 사실 자체는 문제가 있었다라는 것을 인정을 했습니다. 그렇다면 이것에 대해서 언론사 전체와 또는 기자협회, 그러니까 채널A기자협회 전체가 국민에게 먼저 사과하고요. 우리가 이것에 대해서 정말 우리가 꼬리자르기가 아니고 진짜 개인의 일탈이었다라는 것을 입증하려면 진정성 있게 그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자체 진상조사만으로는 사실은 국민들이 믿을 수가 없어요. 그래서 뭔가 좀 더 외부 위원들을 많이 추가한 진상조사를 한다든…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429200739367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