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A 클로징]조주빈 사건으로만 남지않게

2008년, 끔찍한 아동 성범죄 사건에서 피해자에게 지나친 관심을 쏟았던 언론과 여론에 반성하며 사건을 ‘조두순 사건’으로 고쳐부르기로 했습니다.

‘조두순 사건’ 이라는 이름이 남긴 의미입니다.

여기서 더 나가서 이번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은 ‘조주빈 사건’ 으로만 남게 하지 말자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아직 수많은 공범이 남아있고 비슷한 범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죠.

SNS에서는 N번방 사건을 디지털 성범죄 근절의 기회로 삼자는 글이 전 세계로 번지고 있습니다.

공범들을 끝까지 처벌해달라는 이 릴레이운동에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전 세계 여성이 함께 하는 거죠.

지금 이 순간에도 온라인에는 제2, 제3의 n번방이 수두룩합니다.

조주빈 사건으로 반짝 분노했다가 끝날 거라는 이들에게 본때를 보여줍시다.

내일도 뉴스에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