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여야 추모 속 사면 논란 / YTN

■ 진행 : 송경철 앵커, 황보혜경 앵커
■ 출연 : 김형준 명지대 교양대학 교수, 배종호 세한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1주기 추도식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습니다. 여권 거물급 정치인들이 총출동해서 노무현 정신 계승에 한목소리를 낸 가운데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참석해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둘러싼 논란도 계속 이어졌습니다.

이 자리에 김형준 명지대 교양대학 교수, 배종호 세한대 교수 두 분 모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배 교수님, 오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공식 행사장 자체는 100여 명 정도만 초청을 받았는데 자발적인 추모객이 많이 모여서 상당히 많은 분들이 모여들었던 것 같아요.

[배종호]
말씀하신 대로 자발적인 추모객들, 오후에 3차례 참배를 했는데요. 우리가 추도식 하면 도 자가 슬플 도 자 아니그래서 고인을 생각하면서 슬퍼한다라고 하는데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 같은 경우는 표적수사, 정치보복에 의한 희생양으로 굉장히 불행한 생을 마쳤다라는 평가가 일반적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기존에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하면 굉장히 슬픔이 무겁게 짓누르는 그런 분위기였는데 이번 11주기 추도식은 조금 분위기가 다른 것 같아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하고 나름대로 참석자 모두가 가슴 뿌듯하게 생각하면서 오히려 미래를 다짐하는 그런 분위기가 좀 느껴졌어요.

권양숙 여사 입장에서도 그런 분위기가 느껴졌는데요. 역시 그것은 촛불혁명을 통해서 탄핵이 됐고 또 정권 교체가 됐고 지방선거에 승리했고 이번 총선에서 압승을 했지 않습니까? 그런 분위기. 그리고 또 최근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지금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거든요.

이런 데서 오는 분위기가 이어진 것이 아닌가. 여기에다가 주호영 통합당 신임 원내대표도 4년 만에 당을 대표해서 이번 11주기 추도식에 참석을 해서 애도를 함께했거든요. 이런 것들이 어우러져서 이전의 여느 추도식과는 다른 분위기를 만들었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앵커]
권양숙 여사는 추도식이 끝난 뒤 사저 쪽에서 준비한 도시락을 제공하고 또 이번에 당선된 분들하고 차담회를 가지면서 거기에서 많은 분들이 이번에 당선이 돼서 감개무량하다고 하면서 노발대발이라는 구호를 외쳤다고 하는데 어떤 의미가 있습니까?

[배종호]
노발대발 하면 엄청 화났을 때 쓰는 단어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이 노발대발이 그 뜻이 아니라 노무현재단의 발전, 그리고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서 구호를 외친 건데 거기에 있는 참석자들이 말씀하신 대로 오찬 하고 차담회 하는 과정에서 다함께 노발대발을 외쳤다고 해요.

그만큼 제가 아까 말씀드렸던 그 분위기를 느낄 수가 있는데 지금 민주당의 입장에서는 총선에서 180석, 지금 당 소속이 177명이지만 역대 최대의 압승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권양숙 여사조차도 이렇게 수가 많으니까 굉장히 감개무량하다고 표현을 했는데 그런 것들을 상징적으로 나타낸 사건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이 듭니다.

[앵커]
오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도사를 했는데요.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이해찬 대표,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열어내고 있다. 그리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꿈꾸던 나라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런 언급들을 하지 않았습니까? 어떤 의미로 받아들여야 합니까?

[김형준]
일…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23232551820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