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당선인에게 묻다…1호 과제는? / YTN

[앵커]
맘 편히 일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며 머리띠를 풀고 국회에 입성한 노동계 출신 당선인들이 있습니다.

이들이 거리와 광장 대신 민의의 전당에서 펼칠 가장 첫 번째 꿈은 무엇일까요?

최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양대 노총 가운데 하나인 한국노총을 이끌며 노동운동 최일선에 섰던 김주영 전 위원장.

이번 총선에서 경기도 김포 시민의 지지로 머리띠를 풀고 대신 처음으로 배지를 달게 됐습니다.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갖추고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선 국회가 먼저 일해야 한다며, 투쟁 정신을 살리겠다는 각오입니다.

[김주영 / 더불어민주당 경기 김포갑 당선인 : 초등학생부터 국회의원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지 않습니까. 그런 부분들이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일하는 국회로 변했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입니다. (당선자도 잘 싸우시잖아요?) 투쟁할 때는 투쟁하고 또 서로 대화할 때는 대화하고.]

로펌 대신 노조에서 활동하던 ‘노동변호사’도 국회에 들어왔습니다.

김형동 당선인은 노사 분쟁조정과 자영업자 법률상담 경험을 십분 발휘하겠다는 포부입니다.

[김형동 / 미래통합당 경북 안동·예천 당선인 : (노동자들, 영세 중소상공인이) 먹고 사는 문제와 관련해 어떻게 어려움을 겪고 실제 필요한 게 무엇인지 15년 동안 옆에서 지켜왔습니다. 법률로써 신속하게 만드는 데 저도 힘을 보탤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시민의 발’, 지하철 역무원으로 27년 동안 일한 노동자도 국민의 대표자가 됐습니다.

이은주 당선인은 노동시장의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가를 자청했습니다.

[이은주 / 정의당 비례대표 당선인 :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오랫동안 노동계와 사회가 주장해 왔지만 실현되지 않았던 것. 그래서 저는 노사와 사회적 대화 기구를 활용해서 산업별 평등 임금체계를 만들어서….]

21대 국회에서 일할 노동계 출신 당선인은 모두 13명입니다.

‘땀 흘려 일하는 가치가 존중받고 노동자가 보호받는 사회’

현장에서 수없이 외쳤던 이 목소리가 법안에 얼마나 담길 수 있을지 앞으로가 더욱 주목됩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01051904693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