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후년에 결혼해요" 한보름, 미래 남편과 결혼 날짜 잡은 이유

배우 한보름(사진)이 결혼 계획을 깜짝 발표해 교제 상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한보름이 게스트로 출연해 엉뚱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날 한보름은 결혼 날짜를 잡았다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그의 깜짝 결혼 발표에 MC 김구라는 “애인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한보름은 “그런 건 아니고, 내가 신점을 보러 갔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년 여름에 만나는 분과 내후년에 결혼한다고 들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원래 이런 거(신점)를 정말 안 믿는다. 그냥 우연히 현경언니가 보러 간대서 따라갔다가 보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다음 날에도 타로를 봤는데 똑같은 시기에 똑같이 (결혼한다고)이야기하더라”고 신기해했다.

또 한보름은 “어디 갈 때마다 ‘(이 사람이) 내 남편인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또 한 번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현재 교제 상대는 없지만, 결혼 계획부터 세워놓는 한보름의 귀여운 매력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한편 한보름은 지난 2011년 드라마 ‘드림하이’로 데뷔했다. 이후 ‘주군의 태양’, ‘고백부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흥행한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한보름은 롱 보드, 스킨스쿠버, 프리 다이빙, 댄스 등 다양한 취미를 가지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