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 흐리고 후텁지근…동해안 너울성 파도 / YTN

서울은 비가 모두 그치고, 하늘에 구름만 가득합니다.

당분간은 장맛비가 쉬어가는 대신 낮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는데요, 우선 오늘은 서울 낮 기온이 26도 정도로 어제보다 3도가량 높아 다소 후텁지근한 느낌이 들겠고요.

내일과 모레는 낮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치솟는 등 다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현재 내륙은 비가 대부분 그쳤고, 울릉도에만 약하게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후 늦게까지 울릉도와 독도, 영동과 충북, 남부 일부 내륙에는 5mm 안팎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낮 기온은 어제보다 2~5도가량 높겠습니다.

서울과 대전 26도, 광주와 부산 27도, 밀양 29도로 다소 덥겠습니다.

내일은 더위 속에 대기 불안정으로 서울 등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지나겠고요, 주말에도 장맛비 소식 없이 30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장마전선은 다음 주초, 중부 지방까지 북상하지 못하고 남부 지방에만 장맛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동해 상에는 여전히 풍랑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까지 물결이 최대 6m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특히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00701111659576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