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서울 아침 -9도' 북극 한기 몰려온다…서해 10cm↑ 폭설

▶영상 시청

찬바람이 심상치 않습니다. 차디찬 북극 한기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오늘(7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까지 떨어지겠고, 내일은 영하 11도로 연일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하겠습니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해서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겠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경기와 강원, 충북, 경북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서해안에도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앞으로 이 특보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심지어 서해안에는 내일까지 눈 예보도 들어있습니다. 특히 전북 서해안에는 많게는 10cm 이상의 폭설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설물 관리, 그리고 교통안전에도 조심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오늘 그 밖의 내륙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먼지 걱정은 없겠습니다.

오늘 아침 기온 영하 10도 안팎까지 크게 떨어지겠고, 한낮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대부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이번 강추위는 다음 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47563&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