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륙 곳곳 약한 비…영동 내일 아침까지 120mm↑ / YTN

밤사이 전국 태풍급 장맛비…서울 금천구 88mm 기록
서울 등 내륙 곳곳 약한 비…퇴근길 대부분 소강
내일 아침까지 영동 30∼80mm 비 (많은 곳 120mm↑)
중서부·경북 북부 10∼40mm, 충청 이남 5∼10mm

밤사이 서울에도 많은 양의 장맛비가 내렸습니다.

새벽 한때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금천구에는 이틀간 90mm에 가까운 비가 내렸는데요,

다행히 지금은 영동을 제외한 내륙의 호우특보가 모두 해제됐고,

지금은 서울 등 내륙 곳곳에 약한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륙의 비는 퇴근길 무렵 대부분 소강 상태에 접어들겠습니다.

하지만 동풍이 영향이 더해지는 영동 지방은 지금도 세찬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양양과 고성에는 4~5시간째 시간당 30mm 이상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영동을 비롯한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제주 삼각봉에 255mm의 큰비가 내렸고, 강릉과 부산 해운대도 150mm 안팎의 누적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바람도 만만치 않습니다.

새벽 1시 제주 백록담에 초속 34.5m, 오전 7시 강원 산간 미시령에 초속 32.3m의 돌풍이 기록됐습니다.

내일 아침까지 영동에는 120mm가 넘는 많은 비와 함께 시간당 50mm의 강한 비가 쏟아지겠고요.

서울 등 그 밖의 내륙에는 5~40mm의 비가 온 뒤 내일 새벽에 그치겠습니다.

강릉과 양양 등 강원 동해안에는 폭풍해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고 있습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00630111823589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