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3일 청문회'를 제안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를 “3일동안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에게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겼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하루에도 몇 개씩 단독 기사가 나오는지 국민들이 신기해 할 정도”라며 ”이런 논란에 대해 이야기하면 조 후보자는 청문회를 열면 이야기하겠다면서 앵무새처럼, 고장 난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반복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청문회를 제대로 해야겠다”면서 ”인사청문법상 청문회는 3일 이내로 하게 돼 있다. 관례상 국무위원은 하루, 국무총리는 이틀간 해온 것”이라며 3일 청문회가 규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3일 청문회’ 제안에 대해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비판했다.

이해찬 대표는 ”국무총리 인사청문회도 이틀 하는데 장관 청문회를 3일 하겠다는 얘기는 청문회장을 무엇으로 만들려는 것인지 저의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며 ”매사를 이렇게 정략적으로만 하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조국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굉장히 속상해하고 걱정을 많이 하시는 것을 잘 안다. 집권여당의 당 대표로서 이 점에 대해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저도 조 후보자가 국민들께서 분노하시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자초지종을 소상하게 한 점 남김없이 밝혀 국민들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그러기 위해서는 청문회를 빨리 반드시 해야하는데 3일 청문회는 처음 들어본다”며 ”자유한국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지 않고 계속 정략적으로 임하면 이인영 원내대표가 말한 국민청문회 이런 것을 해서라도 국민들께 자세한 내용을 소상히 밝히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3일 청문회 제안’을 거부한 셈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조국 후보가 그동안 할 말이 많다고 했으니까 (인사청문회를) 사흘 하자고 하면 오히려 환영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그런데도 만약 하루만 고집한다고 하면 속으로는 자신이 없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어 ”만약 이 안을 거부하고 하루만 고집한다면 앞으로는 공정이니 정의니 입에 담지 말라”며 ”그때 야당은 청문회를 보이코트하고 특검-국정조사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