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호 출범 전부터 삐걱…의결 앞두고 반대파 여론몰이 / YTN

[앵커]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의 의결을 앞두고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내부 불협화음이 일고 있습니다.

3선 의원들은 김종인 체제에 비판적인 입장을 확인했고, 21대 국회 당선자 총회를 먼저 열라며 여론몰이에 나섰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종인 비대위 출범은 오늘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에서 결정됩니다.

당의 미래를 건 문제인 만큼 앞서 현역 의원과 당선인 전원에게 전화로 의견을 물었고 43% 동의로 비대위 전환이 추진돼 온 겁니다.

[심재철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지난 22일) : 현재 20대 국회의원하고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해서 142명에 대해서 전부 전화를 전수로 돌렸습니다. 그 결과 김종인 비대위가 다수로 나왔습니다.]

전국위에서 그대로 의결된다면 통합당에는 1년 2개월 만에 다시 비대위 체제가 들어서게 됩니다.

당 안팎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4선 이상 중진 의원들은 안정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김종인 체제가 최선은 아니지만, 당 수습을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겁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의원 (어제, YTN ‘당당당’ 인터뷰) : 최선의 선택은 아니지만 당이 이렇게 가닥을 잡아서 내일 전국위까지 소집해놓은 마당에 그것이 무산되든가 하면 또 다른 혼란이 있을 것 아니냐 이런 걱정을 하는 분이 대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당내 반감은 여전히 큽니다.

3선 당선인들은 회동을 열고 당선자 총회보다 전국위를 먼저 여는 건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다음 국회를 꾸려갈 사람들의 의견을 제대로 묻고 난 뒤 비대위 전환 여부를 정하는 게 맞다는 겁니다.

[박덕흠 / 미래통합당 의원 (어제) : 당선자 총회에서 당의 개혁 방향과 내용에 대해 총의를 모은 후 이를 바탕으로 지도 체제가 정해져야 한다.]

이런 분위기 속에 당초 전국위 다음날 열기로 했던 당선인 총회는 오늘 오전으로 당겨졌습니다.

당내 반발을 달래기 위한 조치지만 효과는 미지수입니다.

김 전 위원장이 당 대표에 준하는 전권에다, 임기도 정하지 말라고 요구한 데 대한 불만이 그만큼 큰 탓입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전 총괄선대위원장 (지난 24일) : 임기를 정확히 할 필요가 없어요. 뭐 때문에 그렇게 임기가 필요한 거야. 나는 솔직히 얘기해서 통합당을 돕는 입장에 있는 거지.]

전국위가 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될 수 있다는 분석까지 나오는 상황.

실제 지난 2016년 총선 패배 이후 김용태 혁신위원장 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전국위나, 이듬해 인명진 비대위를 위한 상임전국위가 당내 갈등 끝에 무산된 사례도 있습니다.

결국 김종인 체제에 대한 가부는 당 전국위를 통해 결정되겠지만, 지도 체제를 둘러싼 당내 이견들이 만만치 않은 만큼 비대위 출범 뒤에도 한동안 내홍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28084359864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