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원산 체류에 무게…트럼프 “중태설 보도 부정확” / YTN

트럼프 "김정은 중태설 CNN 보도는 부정확"
트럼프, 이틀 전에는 중태설에 ’모른다’ 답변
최근 2014년 ’뇌사설’ 허위정보 다시 유포 추정
김정은 ’원산 체류설’ 보도 잇따라…신빙성 높아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건강 이상설이 이어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CNN의 관련 보도는 부정확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부에서는 정반대로 김 위원장 사망설까지 나오고 있지만 김 위원장이 원산에 체류하면서 정상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정은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CNN 보도가 부정확하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은 이틀 전 모른다는 답변에 비해 단정적이고 구체적입니다.

부정확하다는 말은 트럼프 대통령 자신은 정확한 정보를 알고 있음을 전제한다는 점에서 주목 대상입니다.

특히 CNN 보도가 과거 문서를 이용했다고 지목한 것은 미국 정보 당국이 해당 정보에 대한 판단 절차를 마무리했음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그 보도는 부정확하다고 생각합니다. 표현을 바꿔보면 그 보도는 부정확한 방송사 보도라고 생각합니다. 그 방송사는 과거 문서를 사용했다고 들었습니다.]

CNN 보도를 전후해서 미국에서 ‘뇌사’ 또는 ‘중태’라는 표현이 등장한 것을 보면 문제의 과거 문서는 지난 2014년 허위 정보로 드러난 이른바 김정은 뇌사설로 추정됩니다.

이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원산에 체류하고 있다는 국내 언론이나 일본 언론 보도는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됩니다.

원산 체류설은 지난 21일 김 위원장 중태설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이를 막기 위해 우리 정부 관계자가 김 위원장이 정상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노출한 민감한 정보 사항 가운데 일부입니다.

그렇지만, 원산 체류 이유로 코로나19와 관련한 격리 차원이라는 일본 매체 보도는 근거가 모호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고위 간부들이 평양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정상적인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중국 고위 인사 언급이라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사실상 사망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지난 21일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가 김 위원장이 위독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발언한 것과 충돌한다는 점에서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24171119815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