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중·곽지영 부부의 '신혼 2년 차' 일상이 공개됐다

모델 부부 김원중과 곽지영의 ‘신혼 일상’이 공개됐다.

19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결혼한 지 1년이 조금 넘은 모델 겸 디자이너 김원중과 모델 곽지영 부부가 첫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 녹화에는 김원중이 참석했다.

곽지영은 김원중과의 첫 만남에 대해 ”신인 모델 때 서로 만나게 됐다”며 ”오빠가 저한테 첫눈에 반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원중과 곽지영은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하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두 사람은 처음으로 신혼집을 공개했다. 화이트톤의 깔끔한 집에 박나래는 ”임시로 사는 집 같다”며 놀랐다. 김원중은 ”많은 걸 갖다 놓는 걸 싫어한다”고 털어놨다. 특히 두 사람의 평균 신장 185cm에 맞춘 싱크대 높이가 놀라움을 자아냈다.

곽지영은 일어나자마자 집안을 정리했고, 김원중은 자신이 먼저 청소해도 아내가 다시 한다고 털어놨다. 곽지영은 ”잔소리 안 하면 괜찮지 않나요?”라고 말해 서장훈의 폭풍 공감을 샀다. 김원중은 곽지영의 깔끔한 습관을 인정한다며 서로의 생활습관에 대한 스트레스나 문제점은 없다고 말했다.

이후 곽지영은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곽지영은 김원중을 뽀뽀로 깨웠고, 두 사람은 나란히 식탁에 앉았다.

하지만 잘 먹는 곽지영에 비해 김원중은 깨작깨작 먹는 모습을 보였다. 곽지영은 ”저는 아침밥을 꼭 먹는 스타일이고 오빠 같은 경우는 아침보다는 아점을 먹는 스타일이다. 오빠도 새 모이만큼 먹더라도 같이 먹곤 한다.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김원중은 비몽사몽 상태에서도 곽지영을 사랑스러운 시선으로 바라봤다.

그러나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이 패션에 대한 의견차를 드러내며 부부싸움을 예고하는 모습이 담겼다. 전혀 싸울 일 없을 것 같은 두 사람도 본업인 패션과 관련되자 돌변하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동상이몽’은 평균 시청률 6.2%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