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남북, 감염병 공동 대응…비핵화 협상 조속 재개” / YTN

[앵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새해 남북협력 사업들을 감염병 공동 대응 등을 통해 속도감 있게 추진해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의 조속한 재개도 촉구했는데 협상 여건 마련을 위한 정부의 고민도 깊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초부터 북한 개별관광 추진 등 남북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던 정부.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발목이 잡히자 남북 ‘감염병 공동 대응’ 방안을 들고 나왔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올해 첫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국면에서 남북이 공동 대응 체계를 만들 필요성이 커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방적인 대북지원이 아니라 방역 기술협력 등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겁니다.

[김연철 / 통일부 장관 : ‘K-방역’에서 가장 중요하게 내세우고 있는 ‘연대와 협력’이라는 원칙을 남북관계에서도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그런 차원에서 좀 일시적인 방식보다는 지속 가능한, 또 부분적인 것보다는 좀 더 포괄적인….]

다만 이를 위한 남북 접촉 재개 시점은 코로나19 진정세 등을 보아가며 추진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지난해 ‘하노이 노딜’ 이후 교착 국면이 지속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서는 조속한 재개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연철 / 통일부 장관 : 협상이 하루라도 빨리 시작이 되는 것이 북한의 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는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지금도 북한 핵 능력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미국 대선 등 여러 변수의 영향으로 북미 협상 재개 전망은 그리 밝지 않지만 정부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친서 교환 등 남북 정상 간 신뢰는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실무 차원과의 간극을 어떻게 좁혀나갈지가 고민이라고 토로했습니다.

한편 작년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으로 잠정 중단된 판문점 일대 견학은 이르면 6월부터 시범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507173824395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