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지는 통제에 장병들 일탈 잇따라…軍 골머리 / YTN

[앵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꺾이긴 했지만, 우리 군, 또 주한미군은 부대 내 감염 차단을 위해 장병들 이동을 최소화하는 등 고강도로 부대들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답답함을 못 이긴 장병들이 방역 지침을 어기는 일탈 행위를 잇달아 저지르며 각 군이 골치를 썩이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출타 전면 통제 두 달여 만에 병사들의 외출이 제한적으로나마 가능해졌지만, 휴가·외박·면회는 여전히 불가능합니다.

간부들은 병사들보다 다소 자유롭지만, 술을 곁들인 회식이나 사적 모임은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역시 금지입니다.

이 같은 방침이 무색하게도 지난 한 달, 군 간부들의 음주 관련 사고가 이어졌습니다.

최근 경기도 포천과 강원 속초, 대전 자운대에서 회식을 마친 장교들과 부사관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잇따라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상관들과 회식하던 중위가 만취 상태에서 민간인 여성을 성추행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간부들만 문제를 일으키는 건 아닙니다.

전역을 앞둔 병장이 술에 취해 중령을 폭행하고, 상병이 상관인 여성 대위를 야전삽으로 때리는 등 병사들의 하극상도 잇따랐습니다.

[전하규 / 육군 공보과장(지난 20일) : 군 수사기관에서는 관련 사실의 엄중함을 잘 인식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서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할 예정입니다.]

주한미군도 소속 장병·군무원들 일탈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인 군무원이 방역 지침을 어기고 기지 밖 술집에 갔다가 적발돼 2년간 미군시설 출입을 금지당했습니다.

또 이달 초 미군 중사와 병사 세 명이 각각 영외 술집에서 술을 마셨다가 들통 났고, 최근엔 주한미군 군사경찰 소속 병사들이 몰래 영외 술집에 갔다가 기지 울타리에 구멍을 내 복귀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주한미군은 이들의 계급을 강등하고 봉급을 몰수하는 등 강력하게 처벌하면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내부 군기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26021053441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