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단체들, 미북정상회담서 ‘북 인권’ 논의해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베트남 즉 윁남 미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성명을 통해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 국가인 북한과 대화를 하려면 인권을 거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북한에 만연한 강제노역과 아동노동 착취, 표현의 자유와 시민사회에 대한 조직적인 억압, 수만 명을 억류하고 있는 수용소 등의 문제를 숨겨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정상회담의 의제로 인권을 다루는 것은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대북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해야 할 일이고 또한 현명한 처사라고 밝혔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이 진정한 의미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북한의 개혁이 필요한데 비핵화와 더불어 인권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면 북한의 진정성을 어떻게 판단할 수 있겠냐고 그는 반문했습니다.

국제앰네스티의 프란치스코 벤코스메(Francisco Bencosme) 아시아태평양 담당관도 26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은 2차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1년 여 전 미국 의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거론했지만,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 인권을 계속 도외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벤코스메 담당관은 북한 주민들이 강제실종, 임의적 구금, 수용소 내 강제 노역, 언론 자유의 완전한 부재, 표현과 이동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제약, 수십 년간의 이산가족 문제 등에 시달려 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벤코스메 담당관은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2년 넘게 공석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조속히 임명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