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갑질 논란…얼차려·성희롱 발언까지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2130940254494

■ 진행 : 이재윤 앵커
■ 출연 :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손정혜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여교수의 갑질논란이 불거졌는데요. 경북 구미에 있는 한 사립대학교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여교수가 학생들에게 단체 얼차려는 물론이고 성희롱 발언까지 해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먼저 학생들의 얘기부터 들어보고 오겠습니다.

[항공서비스학과 학생]
학생들에게 운동장을 돌게 했습니다. 그런데 열이나 이런 게 맞지 않으면 그 자리에서 앉았다 일어나를 시켰고 또 복학생 선배에게는 땅에 머리를 박으라는 행위를 시키고….

[항공서비스학과 학생]
스카프를 어떻게 매는지 보여준다고 했는데 앞뒤 몸을 만지면서 너는 앞뒤가 똑같다느니 속옷은 왜 이런 색깔을 입어냐느니 말해서…. 교수님한테 찾아가서 이건 아니라고 말씀드렸는데도 승무원이 되려면 어쩔 수 없다고….

[앵커]
항공서비스학과 학생들의 얘기입니다. 승무원이 되고자 하는 학생들의 얘기를 들어봤는데요. 상당히 심각한 갑질 행동이 드러났어요.

[오윤성]
제가 알고 있기로는 아마 이분이 금년 3월달에 임용이 됐다 그래요.

그런데 이 일이 발생된 것이 4월이라고 하니까 실제로 교수가 되고 난 뒤에 한 달 만에 일이 발생됐다라고 하는데 아마 항공서비스학과라고 하는 학과의 특성상 교수가 취업에 굉장히 영향력을 많이 발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나온 여러 가지 것들을 보게 되면 학교 운동장에서 학생들 구보를 시키고 머리를 박게 하고. 이것도 학생들을 단합시키려고 하는 그런 목적이었다 이렇게 얘기를 하고 있고요.

또 미스코리아 대회에다가 학생들을 동원하거나 또는 수업시간에 아까 얘기 나왔던 성희롱 발언 이런 것들이 지속적으로 있었다라고 하는데. 특히 현장 실습을 빙자해서 학점 그리고 임금을 주겠다라고 하면서 전남의 한 리조트에 학생 12명을 보냈는데요.

거기에서는 전공과 전혀 무관한 객실 청소라든가 이런 메이드 업무를 시켰다고 합니다.

그러고 난 뒤에 실습을 하게 해 준 데 대해서 고맙게 느끼는 학생들 같은 경우는 본인에게 그만한 상당의 약 2만 원 정도에 해당되는 생필품을 카카오톡으로 보내라, 이런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데. 심지어는 방학 때 학생들이 여행을 가게 되면 모 유명 브랜드의 화장품을 사오라 이렇게 강요했다는 그런 얘기도 들리는데. 만약에 이것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정말 교육자로서는 있을 수가 없는 그런 행동을 한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이 듭니다.

[앵커]
학생들에 대한 교수의 갑질이 가끔씩 이렇게 보도가 되는데요. 해당 교수는 지금 어떻게 해명을 하고 있나요?

[손정혜]
행사에 참여시켰던 것은 학생들에게 좋은 기회를 부여하고자 했던 것이다, 경험을 주기 위해 한 것이고 금품을 요구한 적도 없고 오히려 수백만 원어치를 학생들을 위해서 밥이나 이런 것들을 샀다.

그리고 금품을 요구했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오히려 학생회 소속 학생들이 내부적인 일로 개인적인 문제를 덮기 위해서 교수에게 모함을 하고 있다, 억울하다,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이렇게 주장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학생과 교수의 조치는 서로 대립되는 주장을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학교의 조치라고 볼 수 있는데 이런 문제가 발생하면 학교에서 즉각적으로 어떤 사실관계가 있었는지를 조사를 해야 되는데 이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았다는 게 더 논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요…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1213094025449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