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매니저 유시종 씨, 일진설에 결국 사직 "어린시절 이제라도 반성"(공식)

방송인 황광희의 매니저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했던 유시종 씨가 고교 시절 이른바 일진이었다는 폭로에 대해 인정하고 회사에서 사직했다.

황광희의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유시종이 광희와 많은 분들에게 더 큰 피해를 드리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23일과 26일 온라인게시판에서 유시종 씨와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의정부고등학교에 다닐 당시 광희의 매니저가 일진이었다. 때린 사람은 잊어도 맞은 사람은 잊을 수가 없다. 지금이라도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라.”라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본부이엔티 측은 “유시종 씨에게 확인한 결과 일진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전했다가 논란이 확산되자, 유시종 씨가 회사에 밝힌 사의를 받아드리고, 대중에 공식 사과했다.

광희의 소속사는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너무나 죄송하게 생각한다. 좀 더 정확하고 신중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회사 입장에서는 빠르게 대처하여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에서 본인에게(유시종) 확인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자인 본인 역시 이러한 상황에 너무나 당황한 나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하였으며 회사에서 이를 더 신중하고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입장을 밝히게 되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게 됐다.”면서 “회사와 충분히 협의한 결과 퇴사를 결정하게 됐다. 본인에 의하면 어린시절 자신의 모습을 이제라도 깊이 반성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깊이 사과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하 본부이엔티 측의 공식 입장 전문]

본부이엔티입니다.

먼저 이번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너무나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좀 더 정확하고 신중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빠르게 대처하여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에서 본인에게(유시종)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하여, 당사자인 본인 역시 이러한 상황에 너무나 당황한 나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하였으며 회사에서 이를 더 신중하고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입장을 밝히게 되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에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현재 본인은(유시종) 회사에 금일부로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이며 회사와 충분히 협의한 결과 퇴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본인에 의하면 어린시절 자신의 모습을 이제라도 깊이 반성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깊이 사과하는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본인의 입장 때문에 또 다른 상처가 되신 분들게 너무 죄송하며 광희씨와 많은분들께 더 큰 피해를 드리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으며 앞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시간을 반성하며 더욱 성숙하고 열심히 생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기회가 된다면 앞으로 어린시절 본인에게 상처를 입은 분들을 직접 만나 사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본인이 유명 연예인도 아니고 평범한 사회인 이다 보니 언론에 직접 나서서 사과를 하는 것 또한 이상할 것 같아 회사에서 본인의 입장을 대신 전해 주길 희망했습니다.

이에 본부이엔티는 본인의(유시종) 입장을 충분히 공감하고 회사의 입장 역시 많은 분들께 깊이 사과 드려야 하는 입장이기에 이렇게 서면으로나마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앞으로 어떠한 경우라도 신중하고 정확하게 모든 일에 임할 것이며 많은분들께 본부이엔티와 유시종군의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에 너그러운 모습으로 지켜봐 주시고 좋은 기회를 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많은분들께 죄송합니다.

본부이엔티 올림

(SBS funE 강경윤 기자)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74258&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