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두바이와 수사공조…추적 피한 일당 ‘꼬리’ 잡는다 / JTBC 뉴스룸

조주빈 일당은 추적을 피하기 위해서 토르라는 비밀 접속 수단을 써온 걸로 확인됐습니다. 접속 기록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은 텔레그램 본사가 있는 걸로 알려진 두바이의 현지 경찰과 공조 수사에 나섰습니다.

▶ 기사 전문 (https://bit.ly/3aENfEb)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이상엽기자 #n번방공조수사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