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폭행’ 입주민 구속 갈림길…심문 진행 중 / YTN

[앵커]
경비원 고 최희석 씨를 때리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아파트 입주민이 구속영장 심사를 받고 있습니다.

법원 심문이 끝나고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과 메시지를 밝힐지 주목됩니다.

현장에 YTN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나혜인 기자!

구속영장 심사가 진행 중이라고요?

[기자]
오전 10시 반부터 진행되고 있습니다.

정수경 영장전담 판사가 가해 입주민 A 씨를 상대로 구속 전 심문을 하고 있는데, 법정에는 고인 동생과 조카도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씨는 아침에 검찰 조사를 받고 법원과 연결된 지하 통로를 이용해 법정에 출석해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진 않았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1일 자택인 서울 우이동 아파트에서 경비원 최 씨와 이중주차 문제로 다툰 뒤, 수차례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 등을 받습니다.

또 사직을 강요하고 죽이겠다고 협박하는 등 갑질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씨는 이런 피해 내용을 음성 유서로 남긴 뒤 지난 10일 안타깝게 극단적 선택을 했는데요.

A 씨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입주민은 혐의를 계속 부인하고 있죠?

[기자]
지난 일요일 11시간에 걸쳐 경찰 조사를 받은 A 씨는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애초 주장한 대로 쌍방폭행이었다고 진술하진 않았지만, 특히 핵심 혐의인 코뼈를 부러뜨린 사실은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심사에서도 비슷한 주장을 이어가며 최소한 자신의 범행이 구속할 정도는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심문을 마치면 A 씨는 서울 강북경찰서 유치장에서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게 됩니다.

법원에서 나와 경찰서로 이동할 때 무슨 말을 남길지도 관심인데요.

A 씨는 이제껏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과 한마디 없었고, 경찰 조사 때도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이었습니다.

오늘은 어떤 모습을 보일지 지켜볼 일입니다.

심사에 앞서 시민단체 ‘고 최희석 씨 추모 모임’은 A 씨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내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522111801742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