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 공수처 내년 7월 출범 수순…권력, 새 심판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1호이자 검찰개혁의 상징인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는 내년 7월쯤 출범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과 국무총리, 대법원장, 국회의원 등 이른바 힘 있는 사람들이 수사 대상입니다. 특히 검찰과 판사, 경찰에 대해서는 공수처가 수사권 뿐만 아니라 기소권까지 함께 갖게 됩니다. 이 때문에 과거 중수부처럼 정권에 유리한 수사를 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최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사 전문 (http://bit.ly/2QbWHr1)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