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중요한 건…” 전문가가 본 김건모 성폭행 의혹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2130940222713

■ 진행 : 이재윤 앵커
■ 출연 :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손정혜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내년 5월에 결혼을 앞두고 있죠. 가수 김건모 씨. 성폭행 의혹에 휩싸여 있는데요. 지금 이미 고소가 돼 있는 상태입니다.

[오윤성]
그렇습니다. 한 여성이 2016년,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이죠. 논현동에 있는 한 유흥업소에서 김건모 씨로부터 유사성행위와 그리고 성폭행을 당했다라는 주장을 했었고요.

그 당시에 모 유튜브 방송에 출연을 해서 구체적으로 주장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피해를 입고 난 이후에도 당시 경황이 없어서 신고를 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이 아니었다고 얘기하는데 그 이후에 요즘 최근에 김건모 씨 관련되는 여러 보도가 많지 않았습니까.

그러니까 가족들이 예능프로그램을 옆에서 보면서 그 사람에 대해서 국민가수다 이렇게 얘기를 하고 있었고 또 당시 본인이 주장하는 바로는 성폭행 당할 당시에 베트맨 티셔츠 7부 셔츠를 입고 나왔는데 그걸 자꾸 입고 나오고 있기 때문에 본인의 입장에서는 상당히 고문이고 정신적인 고통이었다, 이렇게 얘기해서 지금 현재 커다란 사회 문제화되고 있는 그런 상황이죠.

[앵커]
그렇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피해를 당했다,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은 앞서서 검찰에 이 사건을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변호인 측의 얘기를 잠시 들어보고 오겠습니다.

[앵커]
김건모 씨에 대해서는 이렇게 성폭행 의혹과 함께 추가로 여성에 대한 폭행 의혹까지 등장이 됐습니다. 10여 년 전에 일어난 일이라고요?

[손정혜]
폭행 피해자에 대해서는 김건모 씨 측에서 어떠한 입장을 지금 이야기하고 있지 않습니다.

허위다 아니면 사실이다, 또는 사실이면 도의적으로 사과한다 이런 이야기가 없기 때문에 실제로 폭행이 있었는지 여부도 조금 더 지켜봐야 되겠지만 이 여성 같은 경우는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 본인이 과거에 폭행 피해를 받은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고요.

이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과 좀 다르게 객관적인 증거를 언론을 통해서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일단 진단서도 제시하고 있고 옛날 그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했었고 기자분들도 많이 취재를 했었고 영상취재본도 있었다고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폭행이 있었다는 상당한 뒷받침되는 개연성 있는 증거들이 제시가 되어 있는 상황이고요.

이렇게 여성을 상대로 폭행을 했기 때문에 성폭력을 또 했을 것이다, 이렇게 단정하기는 어렵습니다.

개별개별 사건별로, 사안별로 우리가 확인을 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인데 하지만 대중의 의심의 눈초리는 여성에게 이렇게 소위 말하는 목격자 증언도 지금 나와 있는 상황인데 눈에서 코에서 피가 날 정도로 무자비한 폭행을 자행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대중들이 굉장히 비판적으로 보고 있는 상황이고요.

이 부분에 대해서 김건모 씨가 그 당시에 이런 폭행이 있었는지 제대로 된 사과나 배상이 없었는지에 대해서 명확한 입장을 해명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앵커]
성폭행과 폭행 의혹이 제기가 되면서 김건모 씨 측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만 얘기를 했었는데 지금 콘서트 같은 예정된 일정은 계속 진행되고 있어요. 그런데 맞고소를 했죠?

[오윤성]
그렇습니다. 지금 콘서트에서는 본인이 사실은 앞으로도 성실하게 생활하겠다고 하는 원론적인 얘기를 했…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1213094022271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