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거도 철의 여인, 영순씨의 섬마을 밥집

40여 년 간 낚시꾼들을 밥을 차려낸 영순씨.

손맛 좋기로 소문난 영순씨의 가거도 집밥을 맛보러 떠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