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상 최대 2조 달러 경기부양책 처리 절차 착수 / YTN

성인 1명당 1,200달러, 어린이 1명당 500달러 지급
정부 임의 특정 기업 지원 감시 ’감독위원회’ 구성
상원과 하원에서 법안 처리 절차 필요

[앵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역대 최대 규모인 2조 달러의 경기부양책이 여야 간에 합의를 이뤘습니다.

미국 상원에서는 처리 절차에 들어갔으며 이어 하원 처리 뒤 법안이 행정부에 넘어가면 트럼프 대통령이 곧바로 서명해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미국 의회에서 거의 일주일 동안 협의한 대규모 부양책이 일단 합의됐죠? 역대 최대 규모죠?

[기자]
2조 달러, 우리 돈 2천5백여조 원에 이르는 코로나19 긴급대응 자금 법안에 여야와 트럼프 행정부가 합의했습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두 차례에 걸친 부양책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주요 기업 대출에 5천억 달러, 중소기업 지원에 3,670억 달러, 병원 지원에 1,300억 달러 등이 책정됐습니다.

현금 지급은 성인 1명당 1,200달러, 어린이 1명당 500달러가 지급되고 코로나19 사태로 일터를 잃은 근로자에게는 4개월 치 실업수당이 나갑니다.

합의 막판까지 여야 간 갈등을 일으킨 부분이 기업 대출에 대한 감독 문제인데요.

정부가 임의로 특정 기업을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독립된 감찰관과 의회가 지정한 인사들로 꾸려진 감독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대통령과 부통령, 정부 각료, 의회 의원이 소유한 사업체가 대출이나 투자를 받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도 추가했습니다.

[앵커]
앞으로의 절차는 어떻습니까? 오늘부터 당장 집행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죠?

[기자]
그렇습니다. 미국 행정부와 여야가 합의했지만 절차는 남아 있습니다.

일단 상원과 하원에서 법안이 처리돼야 합니다.

여야 지도부 간에 합의한 만큼 시간 문제만 남아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금 시각이 이곳 기준으로 오후 4시 반쯤인데요.

상원에서는 현재 법안에 대한 설명과 의원들의 의견 제시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다만,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등 상원의원 3명이 오류 지적과 함께, 보완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애초 곧 표결에 들어갈 계획이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하원에서는 이르면 미국 현지 시간으로 내일 처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표결 대신 만장일치 동의로 상정하는 방안을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상하원 통과가 이뤄지면 합의안은 행정부로 넘어오는데요.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입법안이 넘어오면 곧바로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서명이 이뤄지면 자금 집행은 바로 이뤄질 수 있습니다.

[앵커]
뉴욕증시는 어떻습니까. 하루 전 기대감에 폭등세로 마감했는데. 마감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뉴욕증시는 상승한 채 출발해 상승세로 마감했습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39% 올라 21,200.55에 장을 마쳤고 S&P500 지수는 1.15% 오른 2,475.56에, 마무리됐습니다.

다만, 나스닥 지수는 0.45% 내린 7,384.30에 장을 마쳤습니다.

대규모 부양책이 코로나19로 충격이 불가피한 미국 경제에 버팀목 역할을 해 줄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CNBC는 특히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이 가파른 경기 침체가 발생하겠지만, 빠른 반등이 뒤따를 것이라고 주장한 것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풀이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326053543622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