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양책 상원 통과…실업대란 불구 증시 급등 / YTN

역대 최대 2조 2천억 달러 경기부양책 상원 통과
므누신 재무장관 "3주 이내 개인에게 수표로 지급"
성인 1명당 1,200달러·어린이 1명당 500달러 지급

[앵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역대 최대 규모인 2조 2천억 달러의 경기부양책이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하원 처리를 거쳐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면 3주 안에 미국민에게 돈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뉴욕증시는 이 같은 기대감에 사흘째 상승세로 마감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애초 알려진 것보다 더 규모가 큽니다.

언제쯤이면 미국민들이 실제로 돈을 받을 수 있는 겁니까?

[기자]
네, 상원을 통과한 미 행정부의 코로나19 긴급대응 자금 법안은 2조 2천억 달러, 우리 돈 2천700조 원 규모입니다.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했고 현지 시간으로 하루 뒤인 내일, 금요일 하원에서도 처리 예정입니다.

이어 행정부로 법안이 넘어가면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 서명한다고 한만큼 주말 전에는 발효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응 법안의 핵심은 기업 대출 5천억 달러와 국민에게 현금을 직접 주는 것인데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법이 발효되면 3주 이내에 미국민 개개인이 직접 지원금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부분 개인 명의로 된 수표를 우편으로 받는 형태가 될 것인데요.

연간 총소득 7만 5천 달러 이하 개인에게 천200달러, 부부에게는 2천400달러가 지급되고 자녀 한 명당 500달러씩 추가됩니다.

[앵커]
미국 정부가 가장 예민하게 고려하는 지표 가운데 하나인 실업률이 엄청나게 증가했다면서요?

[기자]
네, ‘실업 대란’으로 부를 수 있을 정도입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 3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82년 2차 오일쇼크 때 최다 기록인 69만 5천 건을 훌쩍 뛰어넘은 것입니다.

한 주 전 28만여 건보다는 무려 12배 불어났습니다.

이는 미국의 많은 주가 ‘자택 대피령’을 내리면서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됩니다.

[앵커]
뉴욕증시는 어떻습니까. 사흘 연속 상승세로 마감했죠?

[기자]
네, 사흘째 상승 마감입니다.

오늘은 급등세라고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6.38% 올라 2만 2천 선을 회복한 22,552.17에서 장을 마쳤고,

나스닥 지수는 5.60% 뛴 7,797.54에 S&P500 지수는 6.24% 오른 2,630.07에 각각 마감했습니다.

실업률 폭증이란 악재가 있지만 대규모 부양책이 곧 처리될 것이란 기대감이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327053226992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