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주혁, 유작 '독전'으로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진서연-김혜수 '눈물'

남우주연상의 영광은 김주혁에게 돌아갔다.

23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은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진행됐다.

어떤 부문보다 경쟁이 치열했던 남우조연상의 주인공은 영화 ‘독전’의 김주혁이 차지했다. 특히 지난해 남우조연상의 수상자인 진선규가 배우 손현주와 함께 시상을 해서 그 의미를 더 했다.

이날 고인이 된 김주혁을 대신해 나무액터스 김석준 상무가 대리 수상을 했다.

김석준 상무는 “고생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주혁 씨도 많이 기뻐하고 있을 것 같다. 잘 전하도록 하겠다”라고 간단하게 소감을 전했다. 이에 영화 ‘독전’에서 김주혁과 함께 했던 배우 진서연은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혜수는 “못다 한 그의 열정만큼이나 갑작스럽게 떠난 김주혁 씨가 많이 그립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날 여우조연상은 영화 ‘신과 함께’에서 덕춘 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김향기가 수상했다. 김향기는 “앞으로 스스로 지치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29546&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