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종합병원 건설 박차…”보건 의료 협력으로 물꼬” / YTN

북한, 평양종합병원 건설…지난달 17일 착공식
김정은 직접 참석해 건설 독려…연일 공사 보도
정부, 남북 보건의료·방역 협력 제안…논의 준비

[앵커]
정부가 올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다각도로 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우선 보건 의료, 방역 협력으로 대화의 물꼬를 트라는 주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북한도 평양종합병원 건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서 협력의 여지가 적지 않다는 관측입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10월 10일 당 창건기념일 완공을 목표로 평양 대동강 변에 짓고 있는 종합병원입니다.

지난달 17일 열린 착공식에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참석해 건설일꾼들을 독려할 정도의 숙원사업으로, 전국 각지에서 필요 물자를 실어나르는 모습이 연일 보도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상방역상황과 맞물려 김정은 체제의 ‘애민정치’를 보여줄 상징적 건설사업인 겁니다.

[조선중앙TV (지난달 18일) : 자기 나라 수도에마저 온전하게 꾸려진 현대적인 의료보건시설이 없는 것을 가슴 아프게 비판하였으며….]

하지만 막상 외관이 완성된다 해도 병원에 놓을 각종 의료장비와 기자재 마련이 여의치 않을 전망입니다.

대북제재로 수입도 어려워진 데다 경제난으로 재원 마련도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역으로, 북한이 이처럼 절실히 필요로 하는 보건의료 문제가 남북관계의 물꼬를 틀 지렛대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도적 사안이라, 대북사업마다 발목을 잡는 제재 문제도 예외 허가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종석 / 전 통일부 장관 (지난20일) : 다시 말하면 지금 북한의 최우선 과제가 보건 의료 쪽으로 돌아선 거예요. 담대하게 평양 종합병원 짓는데 들어갈 의료기기 전부 우리가 다 지원해주겠다, 의약품 지원해주고, 병원 어떻게 운영하는지 (전수하고…).]

실제로 정부도 ‘코로나19’, ‘돼지열병’ 등으로 북한에서 관심이 높아진 방역 문제나 보건, 의료 협력 문제를 우선 순위로 두고 북측과 논의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방적 지원보다는 남북이 상호 협력할 수 있는 사안을 찾아 북측을 유도할 방침인데,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25045106402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