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주한EU대사, ‘중국스파이’ 혐의로 독일서 조사받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前주한EU대사, ‘중국스파이’ 혐의로 독일서 조사받아"

독일 당국이 한국 주재 유럽연합(EU) 대사를 지낸 전직 외교관을 ‘중국 스파이’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습니다.

신문은 현지시간 17일 복수의 유럽 소식통을 인용해 문제가 된 전직 외교관은 2015~2016년 주한 EU대사를 지낸 게르하르트 자바틸이라면서, 그가 중국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와 연관됐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자바틸은 독일 출신으로 독일과 헝가리 복수 국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 외교관 생활을 그만둔 뒤, 현재 유럽의 한 로비업체에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